청와대 "조국, 13일 당정청 회의 직후 사퇴의사 전달"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0-14 17:45
"정부에 부담 안주고, 가족 지키려는 고민 컸던 듯…檢개혁 디딤돌"
청와대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해 “전날 열렸던 고위 당·정·청 회의 직후 청와대에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조 장관의 사퇴 의사를 언제 알았느냐’라는 질문에 “13일 열렸던 고위 당·정·청 회의 직후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며 “(조 장관으로서는) 아무래도 여러 고민이 계속 이어져 오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조 장관의 사퇴 발표문에서도 꽤 긴 분량으로 입장이 나와 있는데, 가족을 지키기 위한 고민이 매우 컸던 거 같다”고 전했다.

‘인사권자의 의지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본인의 결단이었느냐’라는 질문에는 “(조 장관이) 정부에 부담을 줘선 안 된다는 판단도 컸던 것 같다”며 “미리 상의한 게 아니라는 것은 조 장관이 판단해서 결정했다는 말속에 들어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의 발언에도 있듯이 그야말로 검찰 개혁의 윤곽을, 디딤돌을 만들어놨다고 생각한다”며 “처음 조 장관이 임명됐을 때 이제부터 조국의 시간이 시작됐다고 말한 기억이 나는데, 대통령도 말했지만, 이제는 입법이 남았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입법 과제까지 이뤄지면 검찰 개혁의 기본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대통령이 말했듯이 이제는 국회의 시간이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행정적인 절차 등을 거쳐 조만간 조 장관에 대한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