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자택서 극단적 선택...2층 방서 발견

이소라 기자입력 : 2019-10-14 17:26
아이돌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14일 오후 15시 21분경 경기도 성남시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5세. 

경기도 성남소방서는 이날 신고를 접수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2층 방에서 사고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전날 저녁 이후부터 매니저와 통화가 닿지 않는 등 극단적 선택 징후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현장 감식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캡쳐]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2020 환러춘제 한중우호음악회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