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결대, 2019 국제오카리나팬플룻페스티발 성황리 마쳐

(안양) 박재천 기자입력 : 2019-10-14 16:38

[사진=성결대 제공]

성결대학교(총장 윤동철)가 지난 11~12일까지 양일간 한국팬플룻오카리나강사협회와 공동 개최한 ‘2019 국제오카리나팬플룻페스티발’을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해에는 오카리나 페스티발로 출발했지만 올해는 팬플룻도 함께 즐길 수 있는 페스티발로 개최했다.

행사는 개막식에 이어 전국에서 참여한 단체의 연합 콘서트인 오카리나 코리아, 희망의 소리를 전하는 1,000명 대합주, “대륙의소리” 한·중 교류음악회, 193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발표된 명곡들을 영상, 사진·무대효과와 함께 감상하는 Time Machine, 그리고 세계최고의 트리플 오카리나 연주가 오사와 사토시의 재즈 및 파퓰러 콘서트가 진행됐다.

또 남녀노소 모두를 대상으로 한 Everybody 콩쿨, 전국 오카리나 경연대회, 오카리나와 팬플룻 연주법을 배울 수 있는 시간도 있었으며, 7중주의 진수 및 솔리스트 공연도 오딧세이홀에서 선보였다.

특히, 국내 최초로 내한한 중국 13중주단의 연주는 이미 솔리스트로 유명한 중국의 자우펑과 스웬도 소속된 그룹으로 환상적인 앙상블 연주를 보여줬다.

야외 무대에서 펼쳐진 프린지 콘서트, 세계의 오카리나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오카리나 박람회와 푸드 트럭은 축제의 흥을 더했다.

성결대 윤동철 총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국제적인 페스티발을 공동개최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며 “이번 국제오카리나팬플룻페스티발을 통하여 한국 오카리나와 팬플룻의 위상이 한층 더 높아지기를 바란다”고 축사를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