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이동걸 "여전히 산은·수은 합병 필요"···은성수와 시각차 뚜렷

윤동 기자입력 : 2019-10-14 15:06
여야 의원들, 합병 논의 적절성 지적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정책금융기관의 합병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기존의 견해를 다시 공개적으로 밝혔다. 최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 논의가 필요 없을 것 같다고 말한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뚜렷한 시각차를 보였다.

이 회장은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정부에 공식 건의했느냐고 묻자 "기자간담회 이후 당국에서 검토할 부분이 없다고 했기에 (건의)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이 회장은 지난달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정책금융이 여러 기관으로 분산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산은과 수은의 합변을 정부에 공식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회장의 발언 이후 금융위원회에서는 합병을 고민한 적이 없었다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이 문제에 대해 은 위원장은 "그분(이 회장)이 개인적 의견이라고 한 것이라 앞으로 논란이 없었으면 좋겠다"며 사실상 합병 가능성을 일축했다.

하지만 이날 국정감사에서 이 회장은 다시 한 번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논의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그는 "각국에서 4차 산업혁명 경쟁 차원에서 성장성 있는 성장성 있는 기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와 대출이 진행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정책금융 기관이 나뉘어 그런 지원이 부족하다"며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에 대해 민간 차원에서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국정감사에서 상당수 의원들이 이 회장의 의견이 적절한지 질의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산은은 지난해 부패방지수가 2등급에서 4등급으로 떨어졌다"며 "다른 기관과 합병할 게 아니라 산은 내부 단속부터 잘하라"고 꼬집었다.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도 "합병은 충분히 검토해볼만 하지만 이후 은 위원장이 진화하는 등 당국의 의사결정 과정에서 불협화음만 부각됐다"고 지적했다.

여당에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나왔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회장이 수은과의 합병을 소신처럼 말하는데 중복되는 업무가 있다는 것만으로는 합병을 논의하기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에 대해 다만 주무부처에서 (합병)의사가 없다는 표현을 했기 때문에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한 발 물러섰다. 다만 "적절치 않다고 생각할 수는 있지만 다양한 사람들이 정책협의를 했으면 한다"며 합병이 필요하다는 소신을 굽히지는 않겠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