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말보다 10% 증가…중기대출 증가율의 2.5배
올해 상반기 은행권의 관계형 금융 잔액이 지난해 말보다 9.5% 증가했다. 중소기업 대출 증가율(3.8%)에 비해 크게 늘었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관계형 금융 잔액은 8조2888억원으로 지난해 말(7조5685억원) 보다 7203억원 늘었다.

같은 기간 전체 중소기업 대출은 3.8% 증가했다.

관계형 금융은 담보능력이 취약한 저신용 중소기업에 3년 이상 장기자금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관계형 금융 잔액 중 8조2660억원은 3년 이상 장기 대출이고, 나머지(228억원)는 지분 투자였다.

전체 중소기업 대출(723조1000억원)에서 관계형 금융 장기 대출의 비중은 1.14%였다. 이 비중은 2016년 0.68%, 2017년 0.90%, 작년 1.08% 등으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관계형 금융 대출은 3년 이상 5년 미만이 76.5%를 차지했다. 5년 이상 10년 미만은 15.2%, 10년 이상은 8.3%였다.

6월 말 관계형 금융의 평균 대출 금리는 3.67%로, 전체 중소기업 대출 평균 금리(3.81%)보다 0.14%포인트 낮았다.

금감원은 “관계형 금융은 장기 자금 조달, 낮은 대출금리, 경영 컨설팅이 포함된 비금융 서비스 지원 등에서 중소기업에 큰 도움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올해 상반기 관계형 금융 우수은행으로 대형은행 그룹에서는 신한은행을, 중소형 그룹에서는 대구은행을 선정했다.

금감원은 “신한은행은 공급 규모와 공급 유형 모두 전반적으로 우수하다”며 “대구은행온 누적 공급금액과 업무협약 체결 건수 등이 우수하고 컨설팅 실적 측면에서도 양호한 점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관계형 금융 지원 대상을 자영업자로 확대하고, 여러 은행과 업무협약 체결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부터 관계형 금융 평가 때 자영업자 지원 실적을 신설해 반영할 계획이다.
 

[자료=금감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