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조정식 "수출입은행의 기업 M&A 금융지원 중소기업은 '0원'"

윤동 기자입력 : 2019-10-14 09:32
대기업에만 지원 편중 지적
한국수출입은행의 기업 인수합병(M&A) 지원이 대기업에만 편중됐다는 지적이다. 특히 중소기업에 지원된 금액이 전혀 없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건네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 동안 수출입은행의 기업 M&A 금융지원 4조3867억원 중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은 '0원'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에 4조789억원, 중견기업에 378억원의 지원이 진행됐다.

전체 금융지원액 중 실제 국내 수출기업의 수출 판로 확대와 원천기술 확보에 도움이 되는 '국내기업의 해외기업 인수'에는 42.8%인 1조8781억원이 투입됐다.

'국내기업 해외법인의 해외기업 인수'에는 37.8%인 1조7586억원, '국내기업의 국내기업 인수'에는 19.4%인 8500억원이 각각 투입됐다.

조 의원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정부의 다양한 기업 M&A 금융지원 대책이 마련된 만큼 지금까지 대기업 위주로 금융 지원을 해온 수출입은행의 지원 행태는 시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수출입은행]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