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한전공대 설립 놓고 여야 신경전

홍성환 기자입력 : 2019-10-11 15:31
야 "한전 적자 누적, 세금 낭비"…여 " 대한민국 신산업 핵심축"
11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한국전력 국정감사에서 한전공대 설립을 놓고 여야가 맞붙었다.

자유한국당 소속 이종구 산자위 위원장은 이날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열린 국정감사 인사말부터 "한전의 적자 누적 속에서 한전공대 설립이 타당한가에 대한 여러 의견이 있다"면서 "오늘 면밀히 살펴보자"라고 말했다.

정부와 한전은 2022년 개교, 2025년 설립 목표로 나주에 한전공대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비용은 8289억원 소요될 것으로 추산한다. 이후 매년 564억원의 운영비가 들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한전의 적자 폭이 커지면서 야권을 중심으로 한전공대 설립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전은 지난해 2080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6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고, 올해 상반기에는 9285억원의 적자를 냈다.

김규환 한국당 의원은 김종갑 한전 사장에게 "오전 한전 앞에서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한전공대 설립 지원을 희망하는 집회를 하던데 사장이 시킨 것이냐"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제 고향인 대구 동구에 수소 산업단지가 들어서는데 거기에 수소대학을 만든다면 동의하겠나"고 덧붙였다.

그러자 여당 의원들은 "벌써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해 질의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김 의원은 "한전의 적자가 이어지는데 5년 후 누적 적자가 어느 정도 되고 한전공대 설립비는 총 얼마인지, 연간 한전공대에 들어가는 운영비는 얼마인지 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같은 당 윤한홍 의원도 "대전 카이스트, 광주 지스트, 울산 유니스트 등 특성화 대학이 있고 학생이 줄어 대학 갈 학생이 없는 상황인데도 돈을 들여 또 만들어야 하느냐"며 "국민이 내는 전기세에 포함된 전력 기금을 대학 설립에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한전공대 설립을 지지하는 발언을 하면서 방어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나주혁신도시로 들어오면서 천지가 개벽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며 "성공적인 한전공대 설립을 바라며 집회에 나선 나주시민들의 뜨거운 열망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송갑석 의원 역시 "자유한국당의 집요한 훼방은 명백한 정치공세이자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과제에 대한 근거 없는 딴지"라며 "한전공대는 세계적인 에너지 공대로서 국가 백년대계를 짊어질 신산업 핵심축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여야 특히 야당 의원들이 이해하도록 적극적으로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11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전 등 에너지공기업 국정감사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