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나경원 자녀 의혹으로 뒤덮인 서울대 국감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10 18:09
10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서울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에 대한 의혹으로 뒤덮였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조 장관 딸 조민씨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의혹을 놓고 공세를 펼쳤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의 연구포스터 작성 특혜 의혹으로 맞불을 놓았다.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첫 질의자로 나서 “조민씨는 일관되게 인터넷에서 (인턴) 공고를 보고 직접 지원했다고 한다”며 “그런데 공익인권법센터에는 해당 공고 내용이 없다. 내지도 않은 공고를 봤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물었다. 이에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센터 행정을 하던 컴퓨터가 오래 되고 고장이 나서 올해 초 폐기된 일이 있어 잘 모른다”고 했다.

전 의원은 또 “조 장관 자택 PC에서 조민, 그리고 논문 제1저자로 올려준 장모교수의 아들 인턴증명서가 직인이 안 찍힌 채로 나왔다. 이 부분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했다. 오 총장은 “제가 모르는 자료라서 개인적 의견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김현아 의원은 장학금 문제를 제기했다. “조 장관 딸이 환경대학원에서 받은 먹튀 장학금이 교외 장학금이다. 이런 경우엔 수혜 학생이 8%”라며 “민주당 공식 SNS에선 서울대 대학원생 중에 10명 중 9명이 장학금을 받았다는 가짜뉴스가 나온다”고 했다. 오 총장은 “교외장학금 수혜자는 8%”라고 확인했다.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포스터를 공격했다. 서영교 의원은 “유력 정치인의 아들 김모씨가 서울대 윤모 교수의 실험실에서 논문을 만드는 일을 했다고 한다”며 “서울대의 프로그램에 소속된 것이 맞느냐. 거기에 맞는 선출 절차나 과정이 있었느냐”고 했다. 오 총장은 “없었다”고 했다.

박찬대 의원은 “논문 등록비용도 서울대에서 지원했는데, 논문 제1저자와 등록비용까지 엄마 찬스로 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또 “저자 표기에 홈페이지엔 세인트폴 고등학교고 논문 본문에는 서울대 의공학 과정이라고 돼 있다. 허위로 표기하는 것은 연구 윤리 위반 아니냐”고 했다. 이에 오 총장은 “연구진실성위원회에서 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연구재단, 한국과학기술원 등 국정감사에서도 조 장관 딸 조민씨의 논문을 둘러싼 질의가 이어졌다.

박대출 한국당 의원은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이하 의전원) 입학 자료 제출 시 논문 제1 저자로 기재한 것을 문제 삼아 연구재단 규정 위반 의혹을 제기했다.

정용기 한국당 의원은 노 이사장에게 "조 씨의 제1 저자 등재는 연구 부정행위이자 의료법 위반행위로 판단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노정혜 연구재단 이사장은 "의료법 위반에 대해선 잘 알지 못하고 연구윤리 부분에 대해선 규정대로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고 답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10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