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쉬운 뉴스 Q&A] 주 52시간 넘어 일하면 처벌되나? 주 52시간 Q&A

원승일 기자입력 : 2019-10-10 09:45
근로자 처벌 받지 않아, 사업주만 대상 고용부 '1350'으로 신고 가능
사장이 주 52시간을 넘어 일하라고 하면 신고할 수 있을까? 초과근무를 했는데 누가 신고하면 처벌받지 않을까?

300인 이상 대기업에 이어 내년부터는 300인 미만 중소기업들도 근로시간 주 52시간제를 위반할 경우 처벌받는다.

내년 1월 1일부터 사업장이 주 52시간제를 위반할 경우 처음에는 고용노동부가 시정할 수 있는 계도기간을 준다. 하지만 이후에도 위반할 경우 사업주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주 52시간제 주요 내용을 Q&A로 정리했다.
 

노동시간 단축 주 52시간 제도. [자료=고용노동부]

Q : 주 52시간제란?
A : 하루 8시간, 5일 근무 기준으로 근로시간 40시간, 여기에 토, 일요일 주말 포함 연장근로 최대 12시간을 더해 주 52시간 이하로 노동자가 일하도록 하는 제도다.

Q : 노동자가 주 52시간 초과근무를 하다 적발되면 처벌 받나?
A : 노동자는 처벌 받지 않는다. 사업주만 2년 이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사업주가 주 52시간 보다 많이 일하라고 강요한다면 신고할 수 있다. 고용부 대표번호 1350으로 전화하거나 각 지방노동청에 찾아가 직접 신고할 수 있다. 정부는 신고자를 익명으로 보호한다.

Q. 휴게시간, 대기시간은 어떻게 구분하나?
A. 사용자의 지휘·감독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이용이 보장된 시간은 휴게시간이다. 자유로운 이용이 어려운 경우는 대기시간에 해당돼 근로시간에 포함된다. 예를 들어 아파트 경비원의 야간 휴게시간은 대기시간으로 근로시간에 해당된다.

Q : 회식은 근로시간에 포함되나?
A : 근로시간이 아니다. 회식은 근로자의 기본적인 노무 제공과는 직접적 관련이 없고, 사업장 내 구성원의 사기 진작이나 조직의 결속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다만 외부 거래처와의 식사시간 일부를 근로시간으로 인정할 것인지는 노사가 합의할 수 있다.

Q : 주말에 워크숍, 근로시간에 포함되나?
A : 사용자의 지휘 또는 감독 하에서 효과적인 업무 수행 방안 등을 논의하는 회의나 세미나는 근로시간으로 볼 수 있다. 소정 근로시간을 넘어 토의가 계속됐다면 연장근로로도 인정받을 수 있다. 다만 워크숍 프로그램 중 직원 간 친목 도모 시간이 포함돼 있다면 이 시간까지 근로시간으로 보긴 어렵다.

Q. 출장도 근로시간에 해당되나?
A. 근로시간이다. 다만 통상 필요한 시간에 대해서는 노사가 서면으로 합의해 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해외출장의 경우 비행시간, 출입국 수속시간, 이동시간 등을 노사가 서면합의하고, 그에 따라 근로시간을 인정하는 방식이다.

Q. 업무상 접대도 근로시간에 해당되나?
A. 업무 수행과 관련이 있는 제3자를 소정근로시간 외에 접대하는 경우, 이에 대해 사용자의 지시 또한 최소한의 승인이 있었다면 근로시간으로 인정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