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처음으로 '트럼프 탄핵' 촉구…'우크라이나 스캔들' 초강수

박기람 기자입력 : 2019-10-10 07:17
"필요하다면 맞서겠다"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권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9일(현지시간) 처음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했다.

CNN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뉴햄프셔 시청 연설에서 "그(트럼프 대통령)는 헌법에 구멍을 뚫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그와 함께 도망칠 수 없다"면서 "우리 헌법, 민주주의, 기본 정직성을 지키기 위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 조사에 응하지도 않고 정의를 방해하고 있으며, 저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와 미국 국민의 시각으로 보면 도널드 트럼프는 취임선서를 어기고 이 나라를 배신, 탄핵할 수 있는 행위를 저질렀다"고 덧붙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압박하고 나서 중국에 공개적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을 조사하라는 데에 대해 바이든 전 부통령이 내보인 가장 강경한 대응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거짓말과 왜곡, 중상모략을 밀어붙이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을 위해) 나와 내 가족부터 (공격을) 시작했다"면서 "필요하다면 맞서겠다"고 밝혔다. 

현재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에게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 아들의 의혹 수사'를 압박한 사실이 드러난 뒤, 탄핵 국면에 엮이기 시작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중국에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父子)에 대한 조사에 착수 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중국은 8일 이 요청을 정식으로 거부했다. 

겅상(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의 국내 문제에 개입할 의사가 없다. 우리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면서 미국 국내 정치에 관여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표명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줄곧 지지율 1위를 차지해 왔던 명실상부한 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였지만, 탄핵 정국을 돌파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견제와 당내 또다른 대권 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의 지지율 상승세로 내우외환을 겪고 있다.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 중 선두를 달리고 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는 민주당이 이날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 하원 탄핵 조사 개시 방침을 발표한 가운데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하원 조사에 협력하지 않는다면 의회는 탄핵을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2019-09-25 [사진=윌밍턴 AF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