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한글날 경축식...이해찬·황교안 불참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0-09 09:45
손학규·심상정·정동영 등 야3당 대표만
제573돌 한글날 경축식이 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불참한다.

손학규 바른미래당·심상정 정의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등 야3당 대표만 자리해 한글날의 의미를 되새길 예정이다.

이 대표는 건강상의 이유로 불참을 결정했다. 최근 무리한 일정으로 건강이 좋지 않아 부득이하게 불참하고 휴식을 취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한글날 경축식에 참석하지 않고 오후에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가 주최하는 범보수진영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일은 573돌 한글날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573돌 한글날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시민들이 '한글 사랑해'라는 문구가 적힌 나무 판자에 장미꽃을 달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