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KES 2019'에 TV·가전·스마트폰 신제품 총출동

백준무 기자입력 : 2019-10-08 09:19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연합뉴스]

LG전자가 '한국전자전(KES) 2019'에서 차별화된 프리미엄 제품들로 차원이 다른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인다.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하는 이번 행사에서 LG전자는 900㎡의 대규모 부스를 마련하고, 인공지능(AI) 'LG 씽큐(ThinQ)'와 초(超)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로 실제 생활공간을 연출한다.

AI 전시존 'LG 씽큐 홈'에서는 AI 기술이 탑재된 다양한 제품들을 전시한다. 실제 생활공간과 유사한 거실, 주방, 홈오피스, 홈시네마, 스타일링룸 등을 꾸며 각 공간에 배치된 LG 씽큐 가전 제품들이 고객에게 제공하는 더 편리한 삶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전시된 제품들은 독자 개발한 AI 씽큐 플랫폼 뿐 아니라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의 '알렉사' 등 외부의 다양한 기술을 탑재해 고객 맞춤형 AI를 제공한다.

초 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와 초 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라인업도 대거 선보인다. 가전과 가구를 결합한 신개념 융복합 가전 'LG 오브제' 4종도 함께 전시된다. 프리미엄 수제맥주 제조기 'LG 홈브루'도 현장에서 만날 수 있다.

LG전자의 TV 기술을 집대성한 다양한 제품들도 선보인다. 세계 최초 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이 부스 전면에 설치된다. 해상도 관련 국제표준 기준으로 '리얼 8K'를 구현하는 LG전자 8K TV의 선명한 8K 해상도도 체험할 수 있다.

11일 국내 출시를 앞둔 LG전자의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LG V50S 씽큐'와 신형 'LG 듀얼 스크린' 체험존도 마련된다.

그밖에도 LG전자는 전시장 내 '한국전자산업 60주년 역사관'을 통해 한국 TV 역사의 주요 제품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흑백 TV(VD-191), 컬러 TV(CR-402K), 60형 PDP TV(60PCID-UE), 55형 3D LCD TV(55LW5700) 등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