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LH 공급아파트 하자 민원 2년 동안 1만8천여건 달해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0-04 10:40

[사진= LH]


지난 2년 동안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공급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하자민원 건수가 1만80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성 의원(인천 남동을)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하자민원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1만399건, 7412건의 하자민원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종별 주요하자 통계를 보면 오배수 등 하자가 5071건으로 가장 많았고 타일하자 4378건, 도배하자 3988건, 위생기구하자 2721건 순이었다. 주택유형별로는 공공분양과 공공임대에서의 하자 발생 건수나 빈도가 가장 높았으며, 장기임대의 경우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호당 평균 하자건수가 2015년 0.24건에서 2018년 0.15건으로 줄어든 상황이지만, PL창호, 가구류, 도배, 타일, 바닥재, 도장 등 6대 주요 하자발생 공종에서의 하자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윤관석 의원은 "하자의 전반적인 발생 건수는 줄었으나 하자가 빈발한 공종의 하자는 여전하다"며 "시공 품질 관리를 위해 시공사의 책임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LH 관계자는 "LH는 주거품질혁신 5개년을 수립해 시행하고 있으면 고객불편사항이 최소화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