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황교안, 국가원수에 제정신 운운…정신나간 사람"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04 09:05
"지역위원회 별로 300~400명씩 버스로 사람 동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국가원수에게 '제 정신' 운운한 것은 아무리 정쟁에 눈이 어두워도 정신이 나간 사람이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동원집회에만 골몰하며 공당이길 포기했다. 개천절 공식 일정에 당 대표가 불참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태풍의 피해로 수백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정쟁에 골몰하며 자신의 지역구 피해는 나몰라라 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더구나 각 지역위원회 별로 300~400명씩 버스로 사람을 동원하고, 공당이 이런 일을 해서야 되겠나"고 했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광화문에서 열린 집회에서 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겨냥, "저런 사람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게 제정신인가. 저런 대통령이 제정신인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10·4남북공동선언 12주년을 맞은 것과 관련, "지금 한반도는 비핵화 평화 체제 구축이라는 대단히 어렵고 중대한 시기를 겪고 있다"며 "다행히 교착 상태에 있던 북미가 내일 실무회담을 한다. 북미 양국은 기존 입장을 뛰어넘은 유연함을 발휘해야 한다"고 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