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유시민, 총선 안 나갈 것으로 봐…조국, 원치 않는 자리"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02 10:10
"조국, 부여받은 임무 완수가 그 분의 책임"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이 2일 "조국 법무부 장관은 이제 시작하는, 그리고 첫발을 떼는 과정이다. 그래서 저는 조 장관이 부여받은 임무를 완수하는 것이 그 분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탁 위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마해 이렇게 밝히면서 "그걸(검찰 개혁) 못하면 당연히 물러나야된다"고 말했다.

또 조 장관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조 장관의 경우 지금 자리도 그렇게 원하는 자리는 아니었을 거라고 본다"며 "개인적으로 어떤 야망이나 야심 때문에 그 자리에 간 건 아니라고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잘 모르겠다. 그런데 저는 안 할 거라고 본다"고 했다.

탁 위원은 앞서 조 장관과 유 이사장의 총선 차출론에 대해 "원치 않는다고 피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바 있다.

본인의 출마 여부에 대해선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굳이 제가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별로 그렇게 하고 싶지도 않다"고 했다.

그는 "(출마 요청이) 없지는 않았지만, 하여튼 정서가 다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저는) 그냥 행사를 멋있게 하고 그 행사를 통해서 사람들이 감동받는 것이 훨씬 좋고 거기에서 성취감을 느끼는 쪽인 것 같다"며 "그게 훨씬 저하고 맞는 것 같다"고 했다.

민주당 홍보위원장으로 거론된 것에 대해 "사적으로 연락을 한 번 받았는데 안 하겠다고 했다"며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는 "좀 더 화합 혹은 훨씬 더 국민적 차원의, 국가적 차원의 일들이 제 정서를 드러내는 데도 그렇고 사람들이 받아들이는 데도 훨씬 더 낫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27일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탁현민 전 청와대 행정관이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