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 불출석한 국회의원은 징계"…표창원 개정안 발의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02 08:39
"조사위 설치해 의원 징계 요청할 수 있도록"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국회의원이 회의 출석을 소홀히 하는 경우 징계하도록 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국회의원의 징계 사유에 '정당한 이유 없이 본회의 또는 위원회에 불출석한 경우'를 추가토록 했다.

개정안은 또 '공직자윤리법에 따른 이해 충돌 방지 의무를 위반한 경우'도 징계 사유에 포함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국회의장 산하에 조사위를 설립하고, 조사 결과 의원이 윤리 규범을 위반했거나 범죄혐의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의장에게 징계를 요청하거나 고발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윤리 규범 위반 등으로 의원 본분에 배치되거나 품위를 손상하는 경우 국민이 일정 수 이상의 서명을 받아 조사위에 조사를 청구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표 의원은 "정파적 이익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의원이 징계 사유에 해당하는 구체적인 행위를 중립적으로 조사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기 어렵다"며 "독립적으로 상시 조사 및 자문 활동 등을 하는 조사위를 설치해 의원의 징계 요청을 할 수 있도록 해 국회의원의 청렴성을 제고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