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증시포커스] 개미 울리는 코스닥... 올해 수익률 ‘-30%

이민지 기자입력 : 2019-10-02 01:11
◆아주경제 종목 뉴스

▷​개미 울리는 코스닥... 올해 수익률 ‘-30%
- 올해도 개인투자자들은 코스닥시장에서 상당한 돈을 잃었을 것
- 개인투자자들은 올해 들어 5조원 이상을 코스닥에 쏟아부었지만, 많이 사들인 종목들도 수익률은 부진하다.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30%대
- 한 종목을 제외하고 모두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 바이오주가 급락한 탓.

▷LG 로보스타 계열사 대출로 짭짤한 수익
- LG 계열사 로보스타가 자회사에 고금리로 대출해 주면서 짭짤한 수익을 누리고 있어
-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보면 로보스타 자회사 로보메디는 운영 자금 마련을 위해 지난달 20일 모회사(로보스타)로부터 연 12% 이자율로 16억원을 빌려
- 금융권에서 빌리는 일반대출 금리는 장·단기를 포함해 통상 3~4% 수준에 불과해. 일반 대출 금리와 3~4배나 차이난다.
-덕분에 로보스타 이자수익은 1년 새 150%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로보스타의 이자수취금은 1억1700만원에 불과했지만 올해 상반기 이자수취금은 3억600만원으로 늘어.

◆주요 종목 리포트

▷​“카카오, 3분기 영업이익 증가 전망” [케이프투자증권]
-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6만원을 유지.
- 3분기 카카오 매출액은 752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6% 늘 것. 영업이익은 460억원을 기록해 50% 증가할 것.
- 하반기에는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지의 성장이 기대. 카카오페이는 누적 가입자 수가 3000만명을 넘어서.
- 카카오페이지는 일간 거래액이 10억원을 넘어서면서 탄탄한 성장세를 기록 중

◆전거래일(1일) 마감 후 주요공시

▲동부건설, 회생채권자에 대한 출자전환으로 보통주 총 94만1916주를 주당 5000원에 배정하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 배정 대상자 서울보증보험·대우건설·쌍용건설·한국산업은행
▲KC그린홀딩스, KC환경건설 자회사에서 탈퇴, 사업구조 조정을 위한 지분 매각
▲ 쌍방울, 운영자금 20억원과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 80억원 조달을 위해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발행 결정, 표면이자율 및 만기이자율 5%, 사채만기일 2022년 10월2일
▲키위미디어그룹, 이동욱씨 외 3인이 경영정상화를 위한 회사 회생절차 개시를 서울회생법원에 신청
▲S&T모티브,자기주식 55만6310주를 약 277억원에 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처분 결정
▲나노스, 행복투자1호조합의 주식 9999주 약 100억원에 현금 취득 결정, 취득 후 지분비율 99.99%
▲센트럴바이오, 레디아의 주식 10만주를 4억원에 현금 취득 결정, 취득 후 지분비율 100%
▲이엔에프테크놀로지, 정진배 대표이사 사임
▲신성델타테크, 최대주주 구자천 외 8명에서 구본상 외 7명으로 변경
▲인콘, 최대주주 에이치앤더슨에서 골드퍼시픽으로 변경
▲골프존뉴딘홀딩스, 가상현실(VR) 및 공간 사업을 하는 뉴딘스퀘어와 뉴딘미다트가 자회사에서 탈퇴
▲삼일기업공사,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가 시황변동과 관련해 공시 대상이 있는지 조회공시 요구, 공시시한 10월2일 오후6시
▲지엘팜텍, 운영자금 81억원과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 20억원 조달을 위해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유상증자 결정
▲경남제약, 개선계획 이행내역서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에 제출
▲에프엔씨엔터, 추첨식 인쇄·전자 결합복권 인쇄사업자로 선정돼 공급계약 체결, 계약금액 약 185억원
▲국일제지,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 59억원과 기타자금 21억원 조달을 위해 무기명식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발행 결정, 표면이자율 0%, 만기이자율 4%, 사채만기일 2022년 10월4일


◆펀드 동향(30일 기준)

▷국내 주식형펀드 -118억원
▷해외 주식형펀드 14억원

◆오늘의 증시 일정

▷일본
- 9월 소비자기대지수

▷미국
- 9월 ADP취업자 변동수
 

[[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