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英 여행사 '토머스쿡'은 왜 파산했나?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9-23 21:39
2조원 규모 부채 시달려...즉각 청산절차 돌입 BBC "브렉시트·터키 정세 불안 등이 위기 고조"
빅토리아 여왕 시절인 1841년 설립돼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영국 여행사 토머스쿡이 파산하면서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영국 BBC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토머스쿡은 성명을 내 파산을 선언하고 청산 절차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토머스쿡은 성명에서 “상당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채권단과의) 논의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사회는 즉각적인 강제 청산 절차에 들어가는 것 외에 방법이 없다고 결론 지었다”고 밝혔다.

피터 판크하우저 토머스쿡 최고경영자(CEO)도 파산에 대해 “심각한 유감”이라며 “수백만명 고객과 수천명의 직원들, 파트너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토머스쿡은 파산 직전까지 17억 파운드(약 2조5300억원) 규모의 부채에 시달려왔다. 지난 8월에는 최대주주인 중국 푸싱과 합의해 9억 파운드 규모의 자금을 수혈하기로 했지만, 지난주 영국 은행(채권자)들에 2억 파운드를 추가로 요청하면서 논란을 빚었다.

결국 토머스쿡은 22일 오전부터 오후 5시까지 이해관계자들과 대책회의를 가졌고, 그 결과는 파산으로 끝을 맺었다.

BBC는 토머스쿡의 파산 배경에 대해 “터키 등 휴양지의 경제 불안과 브렉시트로 인한 여행객 감소, 유럽 여름 폭염 장기화 등의 악재로 토머스쿡의 위기가 고조됐다”고 설명했다.

1841년 설립된 토머스 쿡 그룹은 16개국에 호텔과 리조트, 항공사, 유람선을 운영하고 있으며 1년 이용객만 1900만명에 달한다. 현재 토머스 쿡의 여행상품을 이용 중이거나 계약한 사람은 전 세계적으로 60만명, 영국 여행객도 15만명에 달한다.

이에 따라 이날 토머스쿡 패키지 여행 상품을 구매한 관광객 수십만명은 숙박이 거부되거나, 항공편이 취소되는 혼란을 빚었다. 한 순간에 일자리를 잃은 이들도 2만2000여명에 달한다.

해외에 나가 있는 자국 여행객 송환을 위해 영국 정부와 민간항공국은 역대 최다 규모인 항공기 94대를 투입하는 등 비상 대책에 나섰다.

BBC는 이날까지 1만6000명의 여행객이 영국으로 되돌아 올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EPA·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