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 창립 3주년…“종합상담 기관으로서 노력”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9-23 13:39
행사 대신 내달 2일 사회공헌활동 실시
서민금융진흥원은 23일 설립 3주년을 맞아 포용적 금융을 현장에서 실현하는 서민금융 종합상담 기관으로서의 역할 강화를 선언했다.

이계문 원장은 이날 본사 대강의실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서민금융 PB시스템 운영, 비대면 채널 및 디지털 창구 구축 등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종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힘써줄 것을 임직원에 당부했다.

이와 함께 서금원은 내‧외부 공로자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2019 서민금융 희망의 햇살상’을 수여했다.

내부 직원은 공로 정도에 따라 든든한 믿음의 ‘한길상’ 4명, 서민의 푸르른 내일 ‘새길상’을 6명에게 수여했다.

또 찾아가는 금융 서비스 시행이 가능하도록 차량 지원을 해준 KB금융 공익 재단에는 기관포상을, 그 밖의 사회취약계층 금융 지원을 위해 협업한 16명에게 ‘희망의 햇살상’을 전달했다.

서금원은 창립 3주년 행사를 대신해서 내달 2일 신용회복위원회 임직원과 함께 ‘서울특별시립 평화로운 집’에서 시설 청소, 거주 장애인 목욕·식사보조, 정서지원 서비스 제공 등의 활동을 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 원장은 임직원들과 타운홀 미팅을 통해 서민을 성장시키고, 서민을 진심으로 따뜻하게 보듬고, 포용적 금융을 현장에서 실현할 수 있는 기관으로서 새로운 비전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 원장은 “창립 3주년을 맞아 서민 입장에 서서 실질적으로 도움을 드리고, 좀 더 따뜻하게 다가갈 수 있는 포용적 금융을 현장에서 실현하는 서민금융 종합상담기관으로 계속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서민금융진흥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