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에 '바이든 뒷조사' 압박"...美대선 정치 공방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9-21 15:31
WSJ "트럼프, 우크라이나와 부적절한 정상통화" 美민주당 내년 대선 유력후보 겨냥...바이든 반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과의 통화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를 조사하라고 압력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내 유력 후보로 떠오르는 상황에서 미국 정치계가 요동치고 있다.

문제가 된 것은 지난 7월 25일(현지시간) 미·우크라이나 정상 간 전화 통화 내용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현지 언론은 20일(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부자에 대해 조사할 것을 압박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것은 '우크라이나 검찰총장 해임' 관련 의혹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전임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인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측에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 달러(약 1조1885억원)에 이르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것이다.

당시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현지 민간 가스회사를 조사중이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인 헌터 바이든은 월 5만 달러를 받는 이 회사 임원 중 하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총장은 결국 해임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아들을 두둔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보고 '바이든이 우크라이나 재벌의 부패 수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트럼프의 개인 변호인인 루돌프 줄리아니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헌터 바이든에 대한 조사를 우크라이나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내년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맞수로 떠오른 인물이다. 미국 민주당이 3차 토론회까지 진행한 결과 민주당 내 대선 후보는 바이든 전 부통령과 엘리자베스 워렌 상원의원(메사추세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 등 3명을 중심으로 한 삼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 안팎의 가장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 내년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맞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논란이 커지자 바이든 전 부통령은 강경한 내용의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의견에 정면으로 맞섰다. 미국 의회 하원 정보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소속 하원 상임위원장들도 백악관과 국무부를 상대로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적 지원을 조건으로 내걸었다는 의혹도 논란이다. 7월 우크라이나에 지원하려고 했던 2억 5000만 달러 상당의 군사 지원을 보류하면서, '바이든 조사'에 대한 협조를 조건으로 걸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이 의혹에 대한 사실 관계 규명을 촉구하고 있어 새로운 정치 공방으로 이어지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내주 유엔총회 기간 동안에 젤렌스키 대통령과 회담하기로 한 상태여서 향후 여파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회담에 대해 미국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젤렌스키 대통령이 부패방지 노력에 기울인 열정과 노력의 성공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은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