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SO 생존 위해 뉴스 기능 확대하고 규제 완화해야"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9-20 16:34
국회 '언론공정성실현모임', 지역미디어 생태계 조성 세미나 개최
지역SO채널의 생존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역 케이블의 뉴스 생산 기능을 확대하고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의원연구단체 '언론공정성실현모임'은 20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무너진 지역미디어 생태계 조성방향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서 박정호 공공미디어연구소 연구실장은 발제를 통해 "1995년 출범 후 케이블 지역채널은 지역방송의 역할과 의무를 잘 수행하고 있음에도 지역방송으로서의 위상을 가지지 못했다"며 "지역 밀착 미디어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케이블 지역채널의 위상, 정의, 역할 등이 통합방송법 안에서 재정립 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진 토론은 안정상 더불어민주당 방송통신 수석전문위원을 좌장으로 최용준 전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강혜란 여성민우회 대표, 이상기 부경대학교 교수, 강도성 과기정통부 과장 등이 참석했다.

최용준 교수는 지역 케이블이 뉴스 생산 기능을 확대해야 한다고 봤다. 최 교수는 "지역정보가 있어야 지역민 소통이 이뤄지고 지역 정부를 감시할 수 있는데 지역 지상파도 중요 도시 위주로 뉴스를 전달하는 상황"이라며 "지역 방송 범주를 지역 케이블까지 넓혀야 한다"고 말했다.

강혜란 대표는 "케이블 지역 채널과 지역 지상파의 다른 행보에 주목해야 한다"며 "M&A 상황에서 가입자를 유지하고 지역에서 살아남기 위해 지역성을 강화하는 선택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강 대표는 또한 "현재 지원정책 재구성이 논의되는 상황인데 지역방송다운 지역방송이 살아남을 수 있게 하는 구조로 설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기 교수도 지역채널을 묶고 있는 규제를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지역방송에 걸린 많은 규제가 지역 지상파, 통신사의 논리에 의해 이뤄지고 있다"며 "지역방송은 독립된 체계로 지역민들이 관심을 가질 방향으로 운영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강도성 과기정통부 과장은 "과기정통부는 케이블 지역채널이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해 재허가시 조건으로 부과하고 있고 M&A 심사에서도 지역채널 운영 계획 및 콘텐츠 투자 계획을 집중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방송통신위원회에서 담당하는 '지역방송발전특별법'에 지역SO채널들이 포함돼 논의됐으면 한다는 뜻을 밝혔다.
 

국회의원연구단체 '언론공정성실현모임'은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20일 무너진 지역미디어 생태계 조성방향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