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억 임금체불 뒤 美 도피했던 성원건설 전 회장 체포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9-20 17:13
전윤수 전회장 최근 입국해 검찰에 체포
10여 년 전 수백억대 규모에 달하는 임금을 체불하고 미국으로 도피했던 성원건설 전윤수(71) 전 회장이 최근 검찰에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수원지검 특수부(전준철 부장검사)는 횡령 및 배임 혐의로 전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전 씨는 2000년대 말 회삿돈을 개인적인 용도에 사용하는 등 횡령 및 배임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 시기를 전후해 직원 499명의 임금 200억∼300억 원을 체불한 혐의로 2009년 12월 직원들로부터 고소를 당하기도 했다. 전 씨는 지난 2007년 6월에도 분식회계와 사기대출 등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사회봉사 명령 200시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검찰은 지난 2010년 3월 전 씨에 대해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를 적요하고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전 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지 않고 신병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도피했다.

전 씨는 이후 여권 무효화 조처가 취해졌고, 미국 사법당국의 추방 결정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소송을 이어가면서 입국을 미뤄왔다. 전 씨는 1심 패소 후 항소했지만, 승소 가능성이 크지 않아 지난 18일 자진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원건설은 중견 건설업체이며, 아파트 브랜드 '상떼빌'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2010년 4월 자금난으로 법정관리에 들어갔으며, 600여 명의 직원 중 대부분이 499명이 임금과 퇴직금을 받지 못했다.


 

성원건설 전윤수 전회장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