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기준금리 석달 연속 인하..."경기 둔화 여파"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9-19 20:06
인도네시아, 기준금리 5.50→5.25%로 인하
인도네시아가 19일 기준 금리로 사용되는 7일물 역레포(역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5.50%에서 5.25%로 인하했다.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이 이날 정례 통화정책회의를 통해 7일물 역레포 금리를 현 5.50%에서 0.25%포인트 낮춘 5.25%로 결정했다. 이는 7월 18일 6.00%에서 5.75%로, 8월 22일 5.50%로 각각 0.25%포인트 인하한 데 이어 석 달 연속해서 금리를 내린 것이다. 

올해 미·중 무역전쟁으로 세계 경제가 흔들리고, 석탄과 팜오일 등 주요 원자재 가격이 약세를 보이며 경기가 둔화하자 금리를 석 달 연속 인하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여섯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인상, 한 해 동안 총 1.75%포인트가 오른 바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