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아프리카돼지열병 이동중지 명령 연장 검토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9-19 11:31
조정식, 농림부 해제 발표에 반대 입장…예산 증액 약속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에 따른 이동 금지명령이 해제된 19일 오전 충북 음성군 농협 축산물 공판장에서 직원들이 도축을 위해 들어온 돼지 운반 차량을 꼼꼼히 소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9일 경기도 일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해 “정확한 감염 원인을 파악할 때까지 이동중지 명령을 연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신속한 살처분 진행과 임상 및 정밀검사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을 기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후 전국에 내렸던 가축의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해제했다고 발표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경기도 파주에 이어 연천지역 농가에서도 돼지열병 추가 확진 판정이 나왔다”면서 “걱정스러운 대목은 50km 떨어진 두 농장 사이 역학관계가 분명하지 않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장 불안 최소화를 위해 돼지고기 수급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피해지역에 특별교부세 등 재정 지원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사태수습 이후 중요한 것은 민관이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정부, 지방자치단체, 양돈농가, 축산단체가 모두 비상한 각오로 비상 방역체계를 확립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 정책위의장은 “민주당도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탤 것”이라며 “예산 심의 과정에서 가축 전염병 관련한 예산을 증액하고 가축 전염병 방역시스템 전반을 꼼꼼히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