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네이버와 소상공인 지원…파트너스퀘어 종로점 개관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9-19 11:00
중소벤처기업부는 19일 지난 5월 중기부·네이버·소상공인 연합회가 체결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업무협약 실천과제로 네이버가 파트너스퀘어 종로점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파트너스퀘어는 온라인 진출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에게 1인 미디어 영상제작을 위한 스튜디오 및 촬영장비 제공, 제품 홍보·기획 마케팅, 온라인 창업·경영 관련 교육 등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소상공인 이용자 수는 약 41만명에 달한다. 이와 함께 파트너스퀘어 온라인 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교육 및 라이브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는 올해 종로점을 포함해 홍대점과 상수점 등 서울 3곳에 파트너스퀘어를 추가로 설립할 예정이다.
 

[사진 =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그간 다섯 차례에 걸쳐 ‘자상한 기업’을 선정해 협약을 체결했다. 그 첫 번째 기업이 네이버다.

중기부·네이버 상생협력 과제와 주요 추진내용은 다음과 같다. △파트너스퀘어를 확대해 교육프로그램과 연계 지원하며, △방송프로그램 제작을 돕는다. 또한 △온라인 판로 및 홍보를 지원하고, △온라인 상에서 전통시장 홍보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날 박영선 장관은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종로점 개소는 중기부가 추진하고 있는 ‘상생과 공존’ 정책의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음을 보여 주는 좋은 사례로 앞으로도 유사한 사례가 계속 나올 것”이라며 “정부도 지난 10일 마련한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을 통해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과 스마트상점 보급을 신설하는 등 급변하는 소상공인의 경영환경에 대응력을 강화고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연결의 힘’이며, 정부와 기업 등 관계된 모든 이들의 노력을 소상공인들이 현장에서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연결자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며 “네이버와 협력해 의미 있는 성과를 많이 내 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