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당 64주년' 민주 "총선 승리 위해 일치단결" 각오

박기람 기자입력 : 2019-09-18 15:45
이해찬 "정권 뺏겨선 안 된다"
창당 64주년을 맞아 당사에서 기념식을 개최한 더불어민주당이 18일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기념사에서 "민주당은 1955년 창당돼 64년을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이끌어온 자랑스러운 정당"이라며 "과거도 중요하지만 과제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정부와 참여정부 10년을 (집권)했지만, 정권을 빼앗기고 나니 우리가 만든 정책 노선이 아주 산산히 부서지는 것을 보고 정권을 빼앗겨서는 절대 안된다는 각오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총선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그 힘을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를 성공시키고 재집권해 우리의 정책이 완전히 뿌리내리도록 하는 것이 앞으로 중요한 과제"라면서 "무엇보다 내년 총선 승리가 아주 시급한 과제다. 모든 당원이 일치단결해 함께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당이 민생, 혁신, 단결이라는 3가지의 기본을 잘하면 내년 총선에서 압도적 승리라는 성적표를 받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가 이기면 단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사회적 패권을 완전히 바꿔 새로운 역사의 장을 다시 열어낼 수 있다"며 "당의 모든 사람의 마음을 모아 승리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당원과의 대화' 형식으로 진행된 기념식에는 이 대표와 이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등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추미애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회의장 등도 자리했다. 

당 지도부는 기념사를 마친 뒤 기념식에 자리한 40여 명의 당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갖고, 이들에게 감사장과 꽃다발을 수여했다.

한편 민주당은 창당 64주년을 맞아 당사 1∼9층 곳곳을 '더민주 갤러리'로 꾸미고 당의 역사를 담은 사진들을 전시했다. 여기에는 서거 10주기인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 사진이 다수 게재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창당 64주년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9.18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