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삭발 애국가 속에서 진행…"문재인 정권에 항거"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9-16 17:4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단행했다. 제1야당 대표가 대정부 투쟁을 하면서 삭발한 것은 황 대표가 처음이다.

한국당 의원과 참석자들은 "지키자 자유대한민국, 살리자 자유대한민국"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삭발식이 진행되는 동안 애국가가 틀어졌다. 황 대표의 삭발은 약 7분이 걸렸다.

황 대표는 삭발 후 발표한 입장문에서 "저는 이 자리에 비통한 마음으로 섰다"며 "저는 오늘 제1 야당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제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 국민들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돕기 위해서 사법 농단을 서슴지 않았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