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라 결실에 연연하지 마. 이미 네가 결실이니"…서울꿈새김판 새단장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9-16 15:56
2020년 신년 서울꿈새김판 공모 11월 중 진행

2019년 가을 서울꿈새김판 당선작 [이미지= 서울시]


서울도서관 외벽 '서울꿈새김판'이 가을을 맞이해 새 옷으로 갈아입었다.

서울시는 가을편 꿈새김판 문안 공모전을 지난 8월 16일부터 22일까지 일주일간 진행해 당선작으로 고등학생 이혜인(17)양의 '가을이라 결실에 연연하지 마. 이미 네가 결실이니'를 선정하고 16일 시민들에게 선보였다.

서울꿈새김판 문안선정위원회는 "결실의 가을이지만, 그것에 연연해 삶의 여유를 잃기도 한다"며 "'너 자체가 결실'이라며 위로하는 이웃의 따스함이 느껴진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가을을 맞이해 시민들에게 이웃의 따뜻한 정과 사랑을 느끼게 하는 글귀'를 주제로 펼쳐진 이번 가을편 문안 공모전에는 총 1010편이 접수됐다. 서울시는 이혜인씨 외 5인의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대상을 수상한 이양은 외할아버지의 말씀을 떠올린 글귀라며 "가을을 결실의 계절이라고 하지만, 그 말이 혹시나 부담이 되진 않을까 생각했다. 결과에 연연하기보다 모두가 열심히 살아가는 과정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힘든 일상 속에서도, 저마다 자신의 일에 충실하게 하루를 살면 반드시 행복해질 것을 믿는다"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덧붙였다.

서울시는 2020년 신년 서울꿈새김판 공모를 오는 11월 중 진행할 계획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