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전쟁’ LG화학-SK이노, 추석 이후 CEO 회동 추진?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9-14 06:00

전기차 배터리 관련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추석 이후 대타협을 이룰지 이목이 주목된다. 업계에서는 최고경영자(CEO)들 간 회동을 통해 각종 소송전을 마무리 하고 담판을 짓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신학철 부회장과 김준 사장의 회동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도 동석할 것으로 전해졌으며 자리에선 서로 간에 법정공방을 마무리하기 위해 의견을 나눌 것이란 관측이다. 이에 양사는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갈등은 ‘핵심인력 유출’과 ‘영업 비밀 침해’, ‘특허기술 소송’ 세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먼저, LG화학은 핵심인력 유출 논란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SK이노베이션이 2년 동안 자사 전지사업본부 연구개발과 생산, 품질관리 등 전 분야에서 100명에 가까운 핵심 인력을 빼갔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은 정당한 이직 절차에 따른 채용이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LG화학의 인력 이탈이 제대로 된 복리후생과 보상이 없었기 때문은 아닌지 고민할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핵심인력이 이탈하면서 자연스럽게 영업 비밀 침해 논란이 불거졌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 입사 지원자들이 자사에서 수행한 업무뿐만 아니라, 프로젝트 리더와 팀원의 실명을 서류에 기술한 것은 물론, 이직하기 전 LG화학 시스템에서 2000건 가까운 핵심 문건을 내려받았다는 주장이다.

이 과정에서 자사 배터리 공정 등 핵심 기술이 유출된 것으로 보고, 지난 4월, 미 국제무역위원회인 ITC와 델라웨어주 연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영업 비밀 침해 혐의로 제소했다.

SK이노베이션은 즉각 반발했다. LG화학 인력을 채용한 건 직원 개인 의사에 따라 추진된 것이며 국내외에서 경력직을 채용할 때 투명한 공개 채용 절차를 거치고 있어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이번에는 SK이노베이션이 칼을 빼들었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자사 특허를 침해한 혐의로 LG화학과 LG화학으로부터 배터리 셀을 공급받아 제품을 생산·판매하는 LG전자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와 연방 법원에 제소한 상태다.

LG화학은 이에 대해 국제 특허를 기준으로 자사가 보유한 특허 수는 1만6000여건이지만 SK이노베이션은 1100여건에 불과하다며 진흙탕 싸움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날 선 공방이 확대되면서 이제는 양사의 물러설 수 없는 자존심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다행스러운 건 두 회사가 최고경영자(CEO) 간 만남에 동의하고, 추석 연휴 이후로 회동을 저울질하고 있다는 점이다.

두 기업 수장의 만남이 화해로 이어질 경우 갈등은 극적으로 수습되겠지만, 반대의 경우에는 그룹의 자존심을 건 법적 공방을 피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소송에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상황인데다 결과에 따라 어느 한 쪽의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CEO 간 합의를 도출해 소송전이 마무리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