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내차 있어도 빌려탄다...추석연휴 ‘카셰어링’ 늘듯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9-11 10:12
쏘카, 20~30대 보다 소비여력 큰 40대서 인기..전연령층 확대 여행·출장시 자차보다 가격 합리적...필요때마다 효율적 운행 장점
"자동차가 없어서 카셰어링 하는게 아닙니다. 여행이나 출장시 자차 운행보다 장점이 많아서 쏘카를 빌려타요”

11일 카셰어링 업체 ‘쏘카(SOCAR)’에 따르면, 본인 차를 소유하고도 편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쏘카를 이용하는 고객층이 두터워지고 있다. 이 추세는 여행, 출장 등 장거리 운행 시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 7~8월 주말동안 쏘카를 사용한 고객들은 평균 10시간 이상 대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예전에 비해 대폭 늘어난 수치다. 최근 카셰어링 이용이 전 이동생활에 보편화 되면서 장거리 운행이 늘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20~30대 보다 소비 여력이 충분한 40대 이상 고객의 이용 시간이 전년대비 100% 이상 늘어난 점은 인상적. 이는 차 소유를 일반적인 라이프스타일로 받아들였던 40대 이상 연령대도 카셰어링 이용으로 습관을 바꾼 것으로 쏘카는 분석했다.

카셰어링 선호 현상은 여름 휴가철에 이어 이번 추석 명절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전국적으로 장거리 운행이 대폭 늘어나면서 쏘카를 찾는 사용자들이 늘어날 것이기 때문.

이에 맞춰 쏘카는 명절 맞춤형 프로모션도 마련됐다. 쏘카는 추석에 귀향, 귀성하는 고객들을 위해 균일가 패키지 상품 판매를 개시했다. 해당 상품은 전국 5일권과 추석 할인존 3일권으로 판매 기간은 9월 6일부터 11일까지다. 차량 예약 가능일시는 8일 오후 7시부터 16일 오전 9시까지로, 전국 5일권과 3일권의 대여료는 각각 12만9000원, 9만9000원이다.
 

쏘카, 추석 연휴 '균일가 패키지' 판매 [사진=쏘카 제공]



한편 쏘카는 자차보다 가격면에서 합리적이다. 자차 운행시 연료비를 포함해 보험료, 주차비 등에서 자유롭다. 또 장거리 여행시 쏘카가 상시 선보이는 '얼리버드', '쏘카만있어도'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은 사용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준다.

출장시엔 쏘카의 법인 카셰어링 서비스 ‘쏘카 비즈니스’를 이용하면 경비를 줄일 수 있다. 쏘카 비즈니스는 카드, 세금계산서, 후불정산 등 결제방식을 다양화하고 업종과 규모, 업무차 이용패턴 등에 맞는 합리적인 요금제를 제공한다.

사용자의 목적에 따라 필요할 때만 사용할 수 있다. 전국 74개 시군의 KTX, 기차역 버스터미널, 공항 등 대중교통 및 교통편의시설 거점과 연계된 268개의 쏘카존에 약 3000대의 차량을 배치했다. 대여 가능한 차량을 작년보다 1000대 정도 늘린 규모다.

이를 통해 쏘카는 사용자들이 목적지까지 기차나 버스를 타고 간 후 쏘카를 대여하는 게 수월하다. 또 전국 주요 공항과 KTX 역사를 포함한 전국 50곳에 편도 허브존을 마련, 쏘카로 목적지까지 이동 후 바로 반납이 가능하다.

이밖에 언제 어디서나 타고 내릴 수 있고, 필요할 때만 쓸 수 있는 이른바 '갈아타기'는 사용자의 선택지를 확장한다. 대중교통 이용객들이 사용성, 경제성에 따라 버스와 버스, 버스와 지하철을 번갈아 타는 것과 유사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