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日 수출규제 겨냥 "자의적 무역조치 반대"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9-11 08:16
아세안·RCEP 회의서 경제협력·보호무역주의 대응 협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아세안 국가들에 일본 수출통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며 조속한 해결 필요성을 강조했다.

산업부는 유 본부장이 8~10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장관회의와 아세안 경제장관회의에 잇달아 참석해 아세안 국가들과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유 본부장은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RCEP, 아세안+3(한·중·일) 등 다자회의를 계기로 참여국 간 교역 확대를 위해서는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무역 조치가 취해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국과의 양자 회의에서도 일본 측 조치의 부당성, 글로벌 공급망에 미칠 부정적 영향 등을 언급하며 조속한 해결이 필요함을 다시 한번 설명했다.

RCEP 장관회의에선 연내 RCEP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각국의 방지 노력을 강조했다.

유 본부장은 "연내 타결을 통해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규범에 기반한 무역 투자 시스템이 조속히 구축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역내 자유무역주의 수호 의지와 자의적·일방적 조치의 방지 노력이 더욱 공고히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제16차 한·아세안 경제장관회의에서 한국과 아세안은 중소기업의 역량을 제고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기술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유 본부장은 한·아세안 공동 연구개발(R&D), 기술이전과 사업화를 총괄 지원하기 위한 한·아세안 산업혁신기구 설립과 함께, 역내 표준을 연구하고 표준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기 위한 한·아세안 표준화 공동연구센터 설립을 제안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왼쪽에서 2번째)이 9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16차 한-아세안 경제장관회의'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