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예보] 12일까지 비 소식, 낮 최고 32도…기상청 "추석 보름달 볼 수 있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9-11 07:00
아침 최저기온 22~24도, 낮 최고기온 22~32도
추석 연휴 시작 하루 전날인 11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비 소식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은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겠다.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되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와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만나 만들어진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오겠다. 남해안에는 남해상에 있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중부 지방에서 남하하는 정체 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은 오전까지 비가 오겠다. 충북 남부는 오후까지 이어지겠고, 남부지방은 밤까지 가끔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전남 10~50mm, 강원 영서·충북·경상도·제주도·울릉도·독도는 5~30mm, 서울·경기도·충남·전북 5mm 내외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4도, 낮 최고기온은 22~32도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환경부 기준 전국 ‘좋음’이다.

한편 기상청은 추석 연휴 날씨에 대해 “12일은 서해상에 위치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중부 서해안과 전북 서해안에는 새벽부터 낮 사이에 가끔 비가 오겠다. 남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날과 12일 제주도는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전국에서 보름달을 보기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사진=케이웨더 홈페이지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