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용준(노엘) '뺑소니·금품무마·운전자 바꿔치기' 의혹…누리꾼 "종합선물세트네"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9-10 00:00
피해자 A씨 "어떤 차가 뒤에서 치고 도망갔다" 신고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로 활동 중인 노엘(본명 장용준)이 음주운전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장용준의 음주운전과 관련해 ‘뺑소니’, ‘금품 무마’,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어 그와 그의 아버지인 장제원 의원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먼저 ‘뺑소니 의혹’은 장용준의 차량에 부딪힌 오토바이 운전자인 피해자 A씨의 신고로 제기됐다. 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사고 직후 A씨는 112에 “어떤 차가 뒤에서 치고 도망갔다”고 신고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 현장에는 오토바이로 배달하려던 음식물이 도로에 쏟아진 상태로 가해 차량은 없고 A씨만 있었다. 소방 관계자는 “가해 차량이 없어 주변을 살펴보니 사건 현장과 멀리 떨어진 곳에 있었다”고 말했다.

또 피해자 A씨는 장용준의 뺑소니 의혹 이외 금품 무마 의혹도 언급했다. 그는 “사고 직후 그가 자기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며 1000만원을 줄 테니 합의하자고 했다”고 주장했다.

같은날 KBS는 장용준이 사고 직후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경찰의 초동 조사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KBS는 “사고 당시 출동한 경찰들에게 이해할 수 없는 조치가 확인됐다”며 “경찰이 뒤늦게 현장에 나타난 사람만을 경찰서로 데려가 조사하고, 정작 술에 취한 채 운전을 했던 장 의원의 아들과 동승자는 돌려보냈다”고 보도했다.

장용준과 동승자는 사고 당시 면허취소 기준을 넘는 만취상태였고,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들은 자신들이 운전한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어 경찰보다 뒤늦게 도착한 30대 남성 A씨가 갑자기 자신이 운전자라고 주장했고, 경찰은 A씨만 경찰서로 데려가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음주운전을 하고도 집으로 돌아갔던 장용준은 몇 시간 뒤 어머니와 변호인과 함께 경찰서를 다시 찾아와 음주운전 사고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장 씨가 사고 당시 만취 상태로, 용의자가 술에 취해 있을 때는 나중에 조사하는 원칙에 따랐다”고 해명했다.

한편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의 음주운전에 대한 의혹이 쏟아지자 누리꾼들은 “종합선물세트네”, “청소년 때에도 사고 치더니 성인 되고 나서 아주 제대로 한 건 터트리는구나”, “장제원 의원, 이 정도면 사퇴해야 하는 거 아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엠넷 '고등래퍼' 방송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