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사상 최대' 120조원 아람코 IPO 주도하나

김신회 기자입력 : 2019-09-09 08:00
CNBC, JP모건이 주도권 경쟁 앞서...아람코 IPO 빠르면 11월 실시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사우디아람코(이하 아람코)의 기업공개(IPO) 주도권을 따내는 데 가까워졌다고 미국 경제전문방송 CNBC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빠르면 오는 11월에 이뤄질 아람코의 IPO는 조달액 규모가 최대 1000억 달러(약 119조5000억원)로 사상 최대가 될 전망이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JP모건은 아람코의 IPO 주간사 선정에 근접한 상태다. CNBC는 JP모건이 이번 경쟁에서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등에 뒤처져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며, 이번 반전으로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어디선가 웃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JP모건이 아람코의 IPO를 맡게 되면 막대한 수수료를 챙길 수 있다. IPO가 잘 되면 향후 자본시장에서도 아람코와 관련해 유리한 고지에 서게 된다. 아람코는 지난해 1111억 달러에 이르는 수익을 냈다. 애플 수익의 2배가 넘는다.

사우디 관리들은 모건스탠리가 주도한 세계 최대 차량공유회사 우버의 IPO 실적에 실망감을 나타냈다고 한다. 우버는 지난 5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데뷔한 뒤 첫 두 거래일 만에 주가가 18% 추락했다. 이 회사 주가는 여전히 공모가인 45달러를 밑돌고 있다. 지난 주말 종가는 공모가보다 30%가량 낮은 31.86달러.

사우디 관리들은 모건스탠리가 우버 주식에 대한 수요를 잘못 예측한 걸 문제삼고 있다고 한다. 사우디 정부는 국부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를 통해 우버에 투자한 주요 주주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람코 IPO는 사우디 실세인 무함마드 빈 살만(MBS) 왕세자가 주도하는 탈석유 경제구조개혁의 핵심이다. 그는 아람코를 상장해 조달한 자금을 개혁 밑천으로 쓸 참이다. 사우디 정부는 아람코 지분 5%를 팔아 최대 1000억 달러를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IPO 규모가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2014년 세운 역대 최대 기록인 250억 달러의 4배가 되는 셈이다. IPO가 순항하면 아람코의 시가총액은 2조 달러에 이르게 된다. 

사우디는 당초 지난해 말 아람코를 상장할 계획이었지만, 일정을 뒤로 미뤘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지난 6월 한 회견에서 아람코의 상장이 "2020년에서 2021년 초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했는데, 최근에는 빠르면 오는 11월을 목표로 추진하려 한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지난 4월 아람코가 회사채 발행에 성공한 게 일정을 앞당기는 배경이 됐다는 설명이다. 소식통들은 연내에 사우디 증시에 250억 달러 규모의 주식을 팔면서 먼저 이름을 올린 뒤, 내년에 영국 런던이나 뉴욕증시에 진출한다는 게 아람코 IPO 잠정안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다만 증시나 원유시장의 갑작스러운 붕괴가 일어나면 아람코 상장계획이 다시 미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