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형 아이폰, 지문인식 ‘터치ID’ 부활... 아이폰SE2 내년 상반기 출시 가능성도”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9-06 15:10
애플이 내년에 출시할 신작 아이폰에 지문인식 솔루션 ‘터치ID’를 부활시킬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내년 상반기에 아이폰SE와 같은 저가형 아이폰이 출시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블룸버그통신은 5일(현지시간) 애플 내부계획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애플이 내년에 출시할 아이폰에 지문인식 기능을 담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별도 지문인식 버튼을 두는 것이 아닌 아이폰 전면 디스플레이에 지문인식 센서를 내장하는 식이다. 현재 이 지문인식 방식은 애플 내부와 해외 공급업체에서 테스트 중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이는 애플이 2021년에 출시할 아이폰에 터치ID를 재도입할 것이란 당초 전망보다 1년 앞당겨진 것이다. 지난 8월 애플 소식에 정통한 밍치궈 TF인터내셔널증권 연구원은 애플이 2021년에 출시할 아이폰에 터치ID를 탑재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밍치궈 연구원은 디스플레이 내에 터치ID를 적용하려면 디스플레이 두께와 전력 소비 문제를 고려해야 하고, 지문인식 성공률 확보 등의 난제가 있어, 2021년은 돼야 상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아이폰SE[사진=애플]


애플은 내년 아이폰에 터치ID와 얼굴인식 솔루션인 ‘페이스ID’도 함께 탑재한다.

애플은 과거 아이폰8시리즈까지 아이폰 전면 하단에 물리버튼에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해왔다. 그러나 2017년 아이폰 10주년을 기념해 출시된 아이폰X시리즈부터 화면 테두리(베젤)이 줄어들면서 터치ID를 담은 버튼을 없애고 페이스ID를 도입했다. 그러나 지문인식에 익숙한 애플 팬들은 터치ID의 부활을 요구했고, 관련 기술과 장비의 발전으로 애플은 이용자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에 출시한 갤럭시10시리즈부터 이미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애플은 아이폰SE 출시 후 처음으로 저가형 아이폰도 개발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아이폰8과 유사하며 4.7인치 디스플레이를 갖췄으며, 내년 상반기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제품이 아이폰SE2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그동안 해외 IT 전문매체들은 애플이 내년에 상반기에 아이폰SE를 출시할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이다. 아이폰SE2는 4.8인치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고 아이폰XS 시리즈와 같이 베젤(화면 테두리)가 최소화되고 노치 디자인이 적용될 전망이다.

이외의 예상 사양은 △A10 퓨전 칩셋 △램 2GB △저장공간 32GB 또는 128GB △전‧후면 카메라 500만화소, 1200만화소 카메라 △배터리용량 1700mAh 등이다.

한편 아이폰SE는 애플이 초기 아이폰 시리즈에 적용한 4인치 디스플레이를 계승한 모델이다. 4인치 디스플레이는 고(故) 스티브잡스 애플 창업자가 가장 이상적으로 여겼던 스마트폰 화면 크기다.
 

애플 로고[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