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화웨이 반격… 미국정부 '아홉가지 죄악' 나열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9-04 07:12
화웨이 직원 협박·회유, 사이버 공격, 허위뉴스 기반 수사 진행 등 최근 美 사법부 화웨이 추가 조사도 반박
"화웨이 직원에 대한 협박·회유, 사이버 공격을 통한 부당한 화웨이 내부 정보 정탐, 함정을 파고 직원을 사칭해 근거없는 소송 시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3일(현지시각) 미국 정부가 지난 수 년간 화웨이에 했던  '아홉가지 죄(罪)'를 조목조목 나열했다. 미·중 무역전쟁 속 미국의 화웨이를 겨냥한 제재 공세가 거세진 데 적극 맞대응하고 있는 것이다.

화웨이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 정부가 지난 수 년간 화웨이를 못 살게 굴고 있다"며 미국 정부가 화웨이에 암암리에 했던 아홉 가지 '못된 짓(小動作)'을 낱낱이 고발했다고 중국 매일경제신문이 4일 보도했다.

아홉 가지 죄는 아래와 같다. △법 집행기관을 통해 화웨이 전현직 직원들을 협박·회유해 미국 정부를 위해 일하도록 하고 △부당한 방식으로 화웨이 직원 혹은 협력파트너를 수사·압류·체포하고 △각종 함정을 파고 화웨이 직원을 사칭해 사건을 꾸며내 화웨이에 불리한 근거없는 소송을 시도하고 △사이버 공격으로 부당하게 화웨이 내부 네트워크와 정보시스템을 정탐했다는 것이다.

또 △ 미국 연방수사국(FBI) 소환 방식으로 화웨이 직원에 화웨이 정보를 내놓으라고 압박을 가하고 △화웨이와 상업적으로 협력하거나 분쟁이 있었던 회사를 동원해 화웨이에 대한 근거없는 소송을 진행하고 △화웨이에 대해 수집한 허위·부정적 뉴스를 기반으로 수사를 진행했다고도 했다.

이밖에 △과거에 이미 완결된 민사안건을 끄집어 내 기술탈취 혐의를 이유로 선택적으로 형사 조사를 벌이거나 기소하고 △공갈, 비자거부, 화물압수 등 방식으로 화웨이의 정상적 비즈니스활동과 기술교류를 방해했다는 주장이다. 
 

화웨이[사진=로이터·연합뉴스]

화웨이는 또 성명에서 미국 사법부가 화웨이의 또 다른 상업적 기술탈취 혐의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는 외신의 지난달 30일 보도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최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는 화웨이가 루이 올리베이라라는 포르투갈의 엔지니어로부터 스마트폰 카메라 기술을 훔친 혐의 등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수사는 올초 화웨이 기소건과는 별도로 진행 중인 것이다.

화웨이는 성명에서 "지난 2014년 올리베이라라는 인물이 주동적으로 찾아와 화웨이 미국 자회사 직원들과 간단한 미팅을 했다"며 "그때 올리베이라가 먼저 스마트폰 카메라 기술 설계안과 관련해 영업을 했지만, 화웨이는 이를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그런데도 올리베이라는 2017년 화웨이가 자체 개발한 360도 전방위 카메라 기술이 자신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압박을 가했다는 것. 이에 화웨이가 상세한 증거자료까지 보내 반박했는 데도 사실을 왜곡하고 화웨이 이미지를 손상시켰다는 주장이다.

이에 지난 3월 화웨이는 미국 법원에 올리베이라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음을 확인해 달라고 청구했는데, 올리베이라가 비협조적으로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리베이라가 최근 국제 정세를 이용해 언론을 통해 사실을 왜곡하고 있는만큼 이것이 미국 사법부가 수사을 벌이는 이유가 될 수 없다고 항변했다. 

화웨이는 또 "미국 정부가 정치·외교적 영향력을 동원해 각국 정부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로비를 가하는 한편, 자국 기기를 동원하고 사법과 행정권력을 남용해 각종 부당한 수단으로 화웨이 혹은 화웨이 협력파트너의 정상적 업무를 방해하고 영향을 주고 있다"고 했다. 

또 미국이 화웨이에 대해 벌이는 형사소송은 핵심기술과 관련이 없을 뿐더러 소송을 뒷받침할 충분한 사실과 증거도 없다고 했다. 이어 미국정부가 이같은 악렬한 행위를 벌이는 목적은 화웨이를 남의 상업적 기밀을 훔쳐 발전한 회사로 먹칠해 글로벌 선두 지위에 있는 화웨이를 억압하려는 것이라며 화웨이는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는 미국은 그동안 화웨이 장비에 대해 스파이 행위 등 국가안보 우려를 제기해왔다. 또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 이른바 '블랙리스트'에도 올려 미국 기업들이 수출 등 거래를 하려면 사전 승인을 얻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전방위 압박 공세를 이어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