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취약 지역 내 사회적경제 육성사업 4곳 추진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8-29 11:00
국토부, 균형발전위·신한희망재단·LH와 공동으로 '민관협력형 사회적경제 육성사업' 추진 MOU

도시 취약 지역 내 저소득층·노년층 등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정부, 민간재단 및 공공기관이 협력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균형발전위원회, 신한희망재단,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2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민관협력형 사회적경제 육성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올해 지원 대상 지역 4곳을 발표했다.

민관협력형 사회적경제 육성사업은 새뜰마을사업으로 조성된 마을카페·공동작업장 등을 주민으로 구성된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 조직이 운영해 지속적 수익을 창출하고, 자생적으로 공동체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새뜰마을사업은 달동네 등 도시 내 주거환경이 극히 열악한 지역에 대해 생활 인프라, 집 수리, 돌봄·일자리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현재 98곳이 추진 중에 있다.

이번에는 민관협력 사업 참여기관과 전문가의 서면평가를 통해 국비 지원이 완료된 총 11곳 중 4곳의 지원 대상 지역이 선정됐다.

먼저 부산 사상 새밭마을에서는 '행복한 엄마공동체 팔방미인 협동조합'이 에코·행복센터를 활용해 어린이 돌봄·생태환경 교육사업 등을 추진한다.

세종 조치원 침산마을에서는 '다온나 협동조합'이 버스 터미널과 인접한 마을 카페, 내외국인 숙박 및 단체 스터디 모임을 위한 마을 게스트 하우스를 운영하며, 전남 순천 '청수정 협동조합'은 마을식당 운영과 함께 과자를 제조·판매해 마을 내 맞춤형 일자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 경남 진주 옥봉마을의 '진주옥봉 사회적협동조합(로컬푸드 마을식당 운영)', '진주새뜰 협동조합(집수리사업)'은 전문 컨설팅을 통해 기존 업역을 확대한다.

국토부와 균형발전위는 사업 주무 기관으로 사업을 기획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위한 행정을 지원한다.

신한희망재단은 부산 사상구, 세종 조치원, 전남 순천 3곳에 연간 마을당 5억원, 최대 3년간 15억워을 지원해 도시재생 및 사회적 경제 육성을 위해 노력하며,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전문적인 컨설팅에도 나선다.

LH는 사회공헌기금을 활용해 진주 옥봉마을의 협동조합을 지원하고, 수선유지급여사업에 참여시켜 지역 자생 기업 정착도 도울 계획이다.

건축도시공간연구소는 지역의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 전반 모니터링 및 컨설팅을 시행하고, 4개 지역과 사업 참여 기관을 연계할 예정이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이번 사업은 국비 지원을 통해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이 확충된 지역에서 민간·공공이 함께 주민조직을 도와 정부 지원 이후에도 지속가능한 지원 체계를 구축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