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색국가 배제 시행 다음 날 文대통령 "日 정직해라…수시로 말 바꿔 경제보복 합리화"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8-29 10:51
文대통령 오늘 임시 국무회의 개최…"과거사 문제도 정직하지 못해"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일본은 정직해야 한다"며 "일본은 경제 보복의 이유조차도 정직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 근거 없이 수시로 말을 바꾸며 경제 보복을 합리화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의결하고자 주재한 임시 국무회의에서 일본발(發) 경제 보복에 대해 "일본 정부가 어떤 이유로 변명하든 과거사 문제를 경제 문제와 연계시킨 것이 분명한데도 대단히 솔직하지 못한 태도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과거사 문제를 대하는 태도 또한 정직하지 못하다"고 날을 세웠다. 문 대통령은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 여러 나라에 불행한 과거 역사가 있었고 그 가해자가 일본이라는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과거의 잘못을 인정도 반성도 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정부의 태도가 피해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덧내고 있다"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일본 제국주의 침략의 첫 희생이 되었던 독도를 자신의 영토라고 하는 터무니없는 주장도 변함이 없다"며 "일본은 과거를 직시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해 세계와 협력하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과거를 기억하고 성찰하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며 "모든 나라가 부끄러운 역사를 가지고 있다. 한국도 외세에 의해서뿐만 아니라 스스로 부끄러운 역사가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과거를 기억하고 성찰할 때 우리는 거듭날 수 있다. 과거를 기억하고 성찰한다는 것은 끝이 없는 일"이라며 "한 번 반성을 말했으니 반성은 끝났다거나, 한 번 합의했으니 과거는 모두 지나갔다는 식으로 끝낼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독일이 과거에 대해 진솔하게 반성하고 과거의 잘못에 대해서 시시때때로 확인하며 이웃 유럽 국가들과 화해하고 협력함으로써 국제사회에서 신뢰받는 나라가 되었다는 교훈을 일본은 깊이 새겨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 대한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백색국가·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 배제 등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해 "매우 유감스럽지만, 우리는 이 상황을 능히 헤쳐나갈 수 있다"며 "정부는 다각도로 대비책을 준비해왔고 우리 경제·기업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준비한 대책을 빈틈없이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듭 "근본적으로 제조업 등 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우리 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기회로 삼고 일본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응한 조치도 당당히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아울러 "일본의 경제 보복 와중에 강한 경제, 강한 나라로 가기 위한 정부의 의지를 담아 예산을 편성한 만큼 앞으로 과정이 중요하다"며 "사실 일본의 경제 보복이 아니더라도 우리 경제가 가야 할 방향이었고 일본의 보복이 그 방향을 더욱 선명하게 보여주었을 뿐"이라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