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R&D 예산 ‘24조’ 돌파… 과기정통부 “소재‧부품‧장비 자립화” 초점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8-29 09:00
2020년 국가연구개발사업(R&D) 예산이 24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에 초점을 맞춰 R&D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2020년 정부 예산안 편성결과’ 발표를 통해 정부 R&D예산이 올해 대비 17.3% 증액된 24조874억억원으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R&D 예산이 20조원을 돌파한 것에 이어 3조6000억원을 추가해 과학기술로 소재‧부품‧장비 자립화와 혁신성장 성과확산을 뒷받침하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R&D 예산 증가율은 10년만에 두 자릿수 이상 대폭 증액된 것이다. 또 총예산 증가율 대비 약 2배 수준으로 증가함에 따라 연구개발 예산 비중도 늘었다.
 

연도별 정부 R&D 예산.(단위:조원,%)[표= 과기정통부]


​R&D 중점 투자분야를 살펴보면, ‘혁신적 기초연구 및 인재양성’에 2조3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올해 대비 4000억원이 증액된다. 창의적 기초연구 역량을 심화‧발전시키고, 4차 산업혁명 분야 혁신인재를 육성 지원한다.

‘소재‧부품‧장비 분야’는 올해 대비 2배 이상 증액됐다. 1조70000원으로 책정됐다. 핵심품목 기술개발에 집중 투자 및 인프라 보강을 통해 개발부터 상용화까지 전주기 지원할 방침이다.

‘혁신성장 핵심 인프라’(DNA)에도 2000억원 증액되며 5000억원이 투입된다. ‘AI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Data‧Network(5G)‧AI 핵심기술개발을 통해 혁신성장 확산을 지원한다.

3대 핵심산업(BIG3)으로 불리는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R&D에는 1조7000억원의 예산이 들어갈 예정이다. 올해비대 4000억원 가량 늘어난 수치로, 3대 신산업을 중심으로 혁신성장 성과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한편 2020년 과기정통부 예산은 16조2147억원으로 편성됐다. 올해 대비 9.2% 증액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