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부, 추석 맞아 국가유공자 등에 '지역 특산물 4종 세트' 전달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8-28 16:53
"평화·번영의 한반도 시대 올 것...새로운 100년의 희망 함께 빚겠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추석 명절을 맞아 각 분야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사람들과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4000여명에게 우리 농수산물로 구성된 추석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28일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올해 추석 선물은 충남 서천의 소곡주와 부산 기장의 미역, 전북 고창의 땅콩, 강원도 정선의 곤드레나물 등 지역 특산물 4종 세트로 구성됐다.

문 대통령 내외는 "둥근 달 아래서 송편을 빚으며 정을 나누고 소망을 비는 추석이다. 정성을 다해 살아온 하루하루가 쌓여 우리의 삶과 마음이 보름달처럼 커졌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는 넉넉한 한가위에 휘영청 뜬 보름달처럼 올 것"이라며 "새로운 100년의 희망을 함께 빚겠다. 작은 정성을 담아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 추석 선물. [사진=청와대]



청와대 추석 선물은 헝가리 유람선 사고 현장 구조대원, 강원도 산불 진화 자원봉사자, 구제역 및 돼지열병 등 전염성질병 방제활동 참여자, 장애인 활동도우미 등을 포함해 국가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및 국가유공자 가족, 의사상자, 독립유공자 후손 모범 청소년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청와대 직원들은 또한 우리 농산물의 판매촉진과 소비확대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추석 명절을 앞두고 28~29일 양일간 청와대 연풍문 2층에서 우리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열 계획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