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원전 'APR1400', 美 원자력규제위원회 설계인증 취득 (종합)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8-27 15:28
한수원 "미국 외 노형 세계 최초 NRC 설계인증 취득"
한국형 원전인 'APR1400'이 미국 외에는 세계 처음으로 미 원자력규제위원회 설계인증을 취득했다. 우리나라의 차세대 원전의 미국 수출길이 활짝 열린 것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26일(미국시간) 신형경수로 APR1400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Nuclear Regulatory Commission)로부터 설계인증(DC)을 최종 취득했다고 27일 밝혔다.

APR1400은 지난해 9월 표준설계승인서(SDA)를 취득했고, 이후 약 11개월간의 법제화 과정을 거쳐 미국 연방규정 부록에 등재됐다.

설계인증은 미국 정부가 APR1400의 미국 내 건설·운영을 허가하는 일종의 안전 확인 증명서로, 15년간 유효하고 최대 15년 연장할 수 있다. APR1400 원전이 설계인증을 취득했다는 것은 이 원전을 미국 내에 건설하고 운영할 수 있게 됐음을 의미한다. 

이번 인증 취득으로 향후 미국에서 원전을 건설할 때는 표준설계를 제외한 건설 부지의 특성을 반영하는 분야의 안전성에 대해서만 심사를 받으면 된다. 이에 따라 건설·운영 인허가 기간과 비용이 줄어들어 미국 시장 진출에서 다른 나라보다 우위를 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미국은 물론 전 세계 원전 업계에서 신뢰도가 높은 기술력 지표로 인정되기 때문에 전반적인 원전 수출의 기반을 강화할 수 있다.

APR1400 원전은 기존 한국형 원전인 'OPR1000'을 개량한 차세대 원전으로, 1992년부터 약 10년간 2300억원을 들여 개발했다.

OPR1000과 비교해 발전용량이 40% 늘었고 사고 발생 확률은 10분의1 수준으로 감소하는 등 성능이 크게 개선됐다.

이름 중 APR은 '개선된 원전(Advanced Power Reactor)'의 영문 첫 글자에서 각각 따왔고, 1400은 발전용량이 1400MW급이라는 의미다.

APR1400의 미 원자력규제위원회 설계인증 취득사업은 한수원과 한국전력의 공동 신청으로 시작됐다. 한수원이 총괄주관기관으로 사업을 주관하고 한전기술,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중공업이 참여했다.

APR1400은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한 원전 노형이며, 국내에서는 신고리 3·4·5·6호기, 신한울 1·2호기가 이 노형으로 운영 또는 건설 중이다.

주목할 점은 미국 외 노형이 설계인증을 받은 것은 APR1400이 최초라는 사실이다. 앞서 일본 미쓰비시와 프랑스 아레바가 2007년 각각 NRC 인증 작업에 도전했지만 사실상 본심사를 포기할 정도로 미국 원자력 규제기관의 심사는 까다롭기 때문이다.

특히 APR1400은 2017년 10월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과 함께 세계 양대 인증을 모두 취득하며 세계적으로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우리나라 원자력 산업의 역사를 새로 쓰게 됐고 유럽의 EUR 인증과 더불어 세계 어디에서도 APR1400을 건설할 수 있게 된 셈"이라며 "앞으로 신규 수출시장 개척, 승인심사 과정에서 얻은 경험, 향후 인력양성과의 연계 등 많은 기대효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오른쪽)이 26일(현지시간)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 본부에서 열린 인증서 수여식 행사에서 애니 카푸토(Annie Caputo) NRC 위원으로부터 인증서를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