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국책은행장 9월 동남아서 모인다…대통령 경제사절단 포함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8-26 14:26

주요 시중은행과 국책은행의 은행장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맞춰 해당국을 찾는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김태형 은행연합회장과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은행 등 시중은행과 IBK기업·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 등이 이번 동남아 순방 경제사절단에 포함됐다.

수출입은행만 부행장이, 나머지 은행은 은행장이 미얀마를 방문해 금융교류에 나선다. 김태형 은행연합회장은 태국도 방문해 민간 차원에서 교류·협력의 확대를 추진한다.

시중은행 가운데 국민·우리·하나은행은 미얀마에 현지법인 또는 사무소 형태로, 신한은행은 지점으로 진출해 있다. 기업은행과 수은은 미얀마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