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제 2차 독도방어훈련 검토... 美日 연합훈련 의식했나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8-26 14:23
28일 韓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시행 앞두고 대(對)일 압박↑ 美日 '동방의 방패' 합동훈련에 대한 선제적 견제 조치
군 당국이 26일 종료된 올해 첫 독도방어훈련이 마무리되기도 전에 두 번째 독도방어훈련 시기와 규모를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독도방어훈련은 그동안 연례적으로 상반기와 하반기 두 차례 실시해왔다. 훈련이 잠정 연기되다 하반기에만 두 차례 진행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오는 28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시행을 앞두고 대(對)일 압박 수위를 한층 더 높이는 동시에 미 육군과 일본 육상자위대 병력이 곧 실시할 '동방의 방패'(Orient Shield) 연례 합동훈련에 대한 선제적 견제 조치라는 분석이다.


 

독도를 비롯한 인근 해역에서 열린 동해 영토수호훈련에서 해군 특전요원들이 해상기동헬기(UH-60)를 통해 독도에 내리고 있다. [사진=해군]


'동방의 방패' 연합훈련은 지난 2000년부터 시작됐다. 과거 사례를 살펴보면 일본 육상자위대에서는 동부 방면군의 핵심인 제1 사단 예하 제34 보병연대 소속 병력 600여 명과 AH-1 코브라 공격헬기, UH-1 다목적 헬기 등이 참가, 시즈오카(靜岡) 현 고텐바(御殿 場)시 히가시후지(東富士)연습장에서 소대급 시가전을 중심으로 훈련했다.

미군에서는 제25 보병사단 예하 제1 스트라이커 여단 전투팀 소속 3개 중대 병력 600여 명과 AH-64 아파치 공격헬기(4대), UH-60 블랙호크 헬기(13대), 항공요원 등이 참가했다.

그러나 이번 훈련은 이례적으로 큐슈 지역, 즉 부산과 인접한 서부 지역 쪽에서 훈련을 진행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美日 '동방의 방패'(Orient Shield) 연례 합동훈련 모습. [사진=연합뉴스]


군 관계자는 "예정대로 이번 미·일 훈련이 큐슈지역에서 실시된다면 훈련 규모나 참가 병력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쏟아질 것"이라며 "한반도 유사 시 자위대의 진출을 염두에 둔 훈련이 아닌지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도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해군 관계자는 "두 번째 독도방어훈련 시기와 규모 검토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엇다. 향후 내밀어질 일본 맞대응 카드 등을 고려해 '전략적 모호성'을 바탕으로 대(對)일 압박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현재 '동해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된 1차 독도방어훈련은 정오를 기해 종료된 상황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