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이 여배우 밀어줬다" 유튜버 주장…조국 측 "허위조작…민형사상 조치"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8-26 09:19
한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여배우 후원설을 제기한 가운데 조국 후보자 측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은 전혀 사실무근인 그야말로 허위조작"이라며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했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는 이날 '조 후보자가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조 후보자가 톱스타급 여배우를 후원했으며 그 인연의 뒤에는 조 후보자의 동생이 있다"며 "증거가 있다. 조 후보자가 다른 사람을 만나는 자리에 그 여배우를 대동했다"고 주장했다.

또 "여배우는 현재 기혼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혼한 상태며 상당한 재력가였던 전 남편은 조 후보자 동생의 절친이었다"면서 "CF에도 다수 출연하는 등 인기가 있으며 그 배경에는 조 후보자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