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서울플랜' 서부 신(新) 전략거점…서부운전면허시험장·연신내·온수 등 3곳 선정

최지현 기자입력 : 2019-08-25 13:30
총 124만㎡ 부지에 산업·일자리 거점 조성…2021년까지 기본구상 수립

서울시 '2030 서울플랜'의 각 지역중심지 계획도. [자료=서울시]

서울시 '2030 서울플랜' 서북·서남부 권역의 새로운 전략거점으로 서부면허시험장, 연신내, 온수 3곳이 선정됐다. 시는 오는 2021년까지 이들 지역에 대한 기본구상안을 수립할 예정으로, 향후 경제·산업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시는 미래 성장 동력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균형 발전을 선도해나갈 '신(新) 전략거점' 3곳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선정된 3곳은 ▲마포구 상암동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 약 10만㎡ ▲은평구 불광동 연신내·불광 지역 약 60만㎡ ▲구로구 온수동 지하철 7호선 온수역세권 일대 약 54만㎡ 등 총 124만㎡다.

신 전략거점이란 서울 시내 가용부지 중 상대적으로 개발이 덜 돼 있지만, 인근 지역특성과 연계해 개발할 경우 경제 산업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지역이다. 이는 서울시의 도시기본계획인 2030 서울플랜의 일환으로 서울 각 권역별 산업·경제 성장잠재력이 큰 지역을 발굴해 지역특성에 맞는 활성화 전략을 집중 가동함으로써 지역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기존에 발표된 전략거점은 서울 동남권의 '국제교류복합지구', 동북권의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 등이 있다.

시는 내달 중 3개 전략거점의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과 개발 가이드라인 등 구체적 실현 전략 마련을 위한 기본구상안 수립에 착수해 오는 2021년까지 수립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북·서남부 권역 신 전략거점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 위치도. [자료=서울시]

시는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의 경우 '상암 DMC', '마곡 산업단지', '고양 덕은 미디어 밸리' 등 주변 개발 지역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과 산업 네트워크 중심지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서북·서남부 권역 신 전략거점 연신내·불광 지역 위치도. [자료=서울시]

연신내·불광 일대는 은평구의 지역 중심지임에도 주거지 위주로 구성돼있어 전략적 육성이 필요한 지역으로 꼽힌다. 시는 기존 지구단위계획과 함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을 고려한 역세권 개발, 인근 고양시 등과의 상호보완적 산업 기능 도입을 검토한다.
 

서북·서남부 권역 신 전략거점 온수역세권 위치도. [자료=서울시]

서울 서부 관문지역인 온수역세권 일대는 현재 재정비 중인 온수역 지구단위계획과 병행해 서남권 발전방향인 '준공업지역 혁신을 통한 신성장 산업 거점 육성과 주민생활 기반 강화'를 목표로 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서북‧서남권의 균형 발전을 이끌고, 일대 산업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은 물론 주거‧문화적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성장 잠재력이 있는 지역을 지속 발굴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 선정, 후속 사업을 연계 추진해 권역별 활성화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