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제외한 文정부 전 분야 '부정평가' 우세…'대북·외교' 하락 폭 가장 컸다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8-24 00:00
[한국갤럽] 복지 긍정평가 52% vs 경제·공직자 인사 20% 중반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3개월을 맞아 조사한 분야별 평가에서 '복지'만 긍정 평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7개 분야'에서는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보다 많았다.

특히 그간 문재인 정부 국정의 핵심 축이었던 '대북'과 '외교' 분야는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자체 조사한 현 정부의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 결과에 따르면 복지 정책의 긍정평가가 5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외교·대북·국방 30% 후반, 교육·고용노동 30% 내외, 공직자 인사와 경제 정책이 20% 중반 순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대북 정책의 긍정 평가는 올해 2월 59%에서 이달 38%로, 무려 21%포인트나 하락했다.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대남(對南) 비방 등이 잇따르면서 긍정 평가가 낮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같은 기간 외교 정책은 52%에서 39%로, 13%포인트 떨어졌다. 이번 조사에 처음 포함된 국방 정책의 긍정 평가는 37%로 대북·외교와 비슷했지만, 부정 평가는 상대적으로 낮은 44%였다.

공직자 인사의 경우 지난해 5월까지는 긍정 평가가 우세했으나, 같은 해 8월 처음 역전된 이후 점진적으로 하락, 이번 조사에서는 최저치(24%)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최고치(53%)를 찍었다.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사실이 23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판매되는 주요 일간지 1면에 실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제 분야의 긍정 평가는 올해 세 차례 조사에서 모두 20% 중반, 부정 평가는 60% 내외에 그쳤다.

고용노동 정책의 긍정 평가는 '2월 26%→5월 29%→8월 31%'로 증가한 반면, 부정 평가는 '59%→54%→51%'로 감소했다. 교육 정책은 긍·부정률이 모두 30%대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0~22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임의전화걸기(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뒤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5%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