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경제성장률 달성 어렵겠지만 조정 단계는 아냐"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8-23 12:09
내년 재정은 확장적 운용 필요…513조원대 수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에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미연장 조치로 하반기 경직성이 더 확대되고 있다"며 "경제성장률 달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어 "목표 경제성장률을 조정할 단계는 아직 아니다"며 "시장 불안, 변동성 확대가 우려되는 가운데 정부는 단계별 시나리오를 가지고 있고 이를 감안해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출입기자단에게 내년 예산안, 지소미아 파기 등 경제 현안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내년 국가예산에 대해서는 513조원대 수준으로 편성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경기대응을 위해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고, 활력제고, 포용성 강화를 뒷받침하기 위해 확장적인 재정기조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늘어난 재정에 따라 내년 국내총생산(GDP)대비 국가채무 수준은 올해 37.2%에서 39% 후반대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반기 경제활력 보강 방향에 대해서는 공공과 기업, 민자 등 3대 투자 분야의 계획 이행과 함께 정부가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기금운용계획을 변경해 재정을 보강한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재정과 별도로 관리되는 기금에서 1조6000억원을 기금운용 계획을 변경하는 방식으로 동원해 투입하겠다"며 "소비, 관광 등 내수 활성화 대책은 9월 초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