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방한일정 마치고 미국行…지소미아 질문에 '침묵'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8-23 10:52
3박4일간 韓美북핵수석대표협의·김연철 통일장관 예방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3일 3박 4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비건 대표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에 앞서 취재진들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한 미국의 입장에 대해 묻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비건 대표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혔느냐'는 물음에도 "답변할 수 없다"만 말했다.

앞서 그는 일본을 거쳐 지난 20일 입국, 21일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하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예방한 바 있다.

이어 전날인 22일에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접견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