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프로야구의 '퀀텀점프' 시작… 8K 화질 야구 생중계 공개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8-22 11:00
경기장 줌인으로 등번호 확인·주루 플레이 등 실감나는 관람 KBO 비시즌 야구 팬 위해 호주 프로야구 생중계 도입 예정
LG유플러스가 'U+프로야구' 서비스의 '퀀텀점프(Quantum Jump, 대약진)'를 시작한다.

LG유플러스는 22일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U+프로야구' 서비스의 화질·콘텐츠·접근성을 전면 개편한다고 밝혔다.

전면 개편은 △세계 최초 8K 생중계가 보여주는 초현실감 △KBO를 넘어 해외 프로야구 리그로 콘텐츠 확장 △U+모바일tv 연계 및 빠른 생중계를 기반으로 한 이용자 접근성 강화를 골자로 한다.

주영준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U+프로야구는올해 KBO 시즌 5G 특화 기능을 기반으로 매월 10% 이상 신규 이용자를 늘려왔다"며 "기존 중계 시장에 없던 차별적 서비스로 국내 스포츠 콘텐츠 경쟁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이라고 말했다.

◆FHD 대비 16대 선명한 8K 생중계 상용화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세계 최초 8K(7680x4320) 초고해상도를 야구경기 생중계에 접목해 스포츠 콘텐츠 화질 경쟁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8K는 4K(UHD, 3840x2160) 보다 4배, 일반 방송에서 쓰이는 2K(FHD, 1920x1080)보다 16배 더 선명해 이용자에게 경기장 직접 관람 수준의 현실감을 안겨준다.

8K 화질로 제공되는 경기장 줌인 서비스는 이용자들이 보고 싶은 부분을 확대할 때 활용도가 높다. 야구장전체 화면에서 특정 부분을 최대 8배까지 늘려 경기장 곳곳을 자유롭게 살펴볼 수 있다. 선수의 등번호를 확인하고 기존 생중계에서는 선명하게 보기 힘들었던 불펜 상황, 주루 플레이, 외야 수비수의 움직임 등을 실감나게 관람할 수 있다.

경기장 줌인은 기본적으로 4K 화질로 제공되며 8K 서비스 이용을 원할 경우 중계 화면 좌측 하단의 '8K 초고화질로 보기'를 선택하면 된다.

또한 해외 경기 콘텐츠도 대폭 확대해 시청 수요가 높은 주요 경기를 한데 모아 야구 스포츠 플랫폼으로써의 입지를 강화한다. 상반기 '고객체험단'을 운영한 결과 다수의 야구 팬들이 국내외 경기 모두에 관심을 갖는다는 점에 착안했다.

지난 20일부터 미국 메이저리그(MLB) 생중계를 시작해 류현진, 추신수, 최지만 등 메이저리거 출전 경기를 하루 최대 3개 실시간 중계하고 있다. 또 경기 일정과 대진표를 한눈에 보고, 시청하지 못한 지난 경기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서비스한다.

여기에 호주 프로야구리그 'ABL(Australian Baseball League)' 경기 생중계도 시작한다. ABL은 매년 11월부터 2월까지 진행돼, KBO 경기가 없는 겨울시즌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호주 리그에는 한국인 선수들로만 구성된 '질롱 코리아(Geelong Korea)' 구단이 뛰고 있어 한국 야구 팬들에게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2010년에 시작된 호주 프로야구리그는 지난해 창단한 한국 구단의 합류로 국내 팬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어 올 시즌 질롱코리아의 40경기를 전부 중계하기로 했다"며 "국내에서 인기를 모은 구대성 선수가 질롱 코리아의 감독을 맡고, 또 다른 팀에는 메이저리그 출신 김병헌 선수 등이 활동했던 만큼, ABL이 MLB에 이어 인기 해외 야구 콘텐츠로 자리 잡을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U+모바일tv에 '야구 입점관' 오픈… 앱 설치 없이도 U+프로야구 서비스 이용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 콘텐츠의 접근성 확대를 위한 다양한 편의기능도 선보였다. 가장 큰 특징은 'U+모바일tv'에 야구 입점관을 마련한 것이다. U+모바일tv 고객은 별도로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5G 특화 기능을 제외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오는 9월말부터는 '빠른 중계' 서비스를 도입한다. 이는 실제 경기 시간과 중계 콘텐츠간 지연 시간을 최소화 하는 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지연시간을 현재보다 70% 감소시켜 리얼타임에 가까운 중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영준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U+프로야구는 이미 지난 6월 누적 이용자 수 1000만명을 돌파하며 국내 야구 중계 서비스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차별적인 특화 기능으로 완성도 있는 5G 콘텐츠를 지속 선보이고, 서비스 전체의 양적·질적 고도화를 통해 '야구 콘텐츠 허브'의 역할을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U+프로야구 앱은 LG유플러스 고객의 단말기에는 선탑재 돼 있다. 타 통신사 고객의 경우 앱 마켓에서 다운로드 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