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백두산 더 가까이'... 무안~옌지 주2회 운항

유진희 기자입력 : 2019-08-21 16:00
제주항공이 전남 무안국제공항에서 중국 옌지 노선에 새롭게 취항했다.

옌지는 지린성(吉林省) 옌볜조선족자치주의 주도이자 백두산 관광의 관문 가운데 하나다.

제주한공은 21일 무안국제공항에서 취항식을 갖고 주2회(수∙토요일) 운항을 시작했다.

오전 8시45분 무안을 출발해 오전 10시25분 옌지 에 도착하고, 옌지에서는 오전 11시25분 출발해 오후 3시15분 무안에 도착하는 일정(현지시간 기준)이다.

이로써 제주항공은 무안~옌지 노선을 포함해 베이징과 칭다오, 웨이하이, 싼야, 스자좡, 자무쓰, 옌타이, 하이커우 등 중국 10개 도시, 12곳 노선을 운항하게 됐다.

 

21일 전남 무안국제공항에서 열린 제주항공 무안~옌지(중국) 취항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왼쪽부터 정상국 한국공항공사 지사장, 배기후 국토교통부 무안출장소 소장, 전동호 전남도 건설교통국 국장, 김재천 제주항공 부사장, 장영식 무안군 부군수, 박일상 무안공항 활성화추진위원회 회장. [사진=제주항공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